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떤 글자가 사라졌을까? ... 사라진 비운의 글자는 "(삐침 없는) ㅎ"이다. ... 우리말을 표기하기 위해 만들어진 글자가 아니라 중국 한자음을 표기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이었다. 즉, 훈민정음을 처음 창제할 때 목표로 한 중국 한자음의 정확한 표기라는 목적이 날이 갈수록 희미해져가면서 15세기 중엽에 아르러서는 이 글자가 더 이상 사용되지 않게 된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온 문장의 전통을 가지지 않은 상황에서 어느 날 처음으로 문장 형식을 만들어내는 역사가 이루어졌던 것이다. 이러한 특별한 상황 속에서 탄생한 국어의 문어 문장은 결론적으로 말하면, 문어 문장답지 못한 문장 형식을 지니게 되었고, 이 형식은 문장의 고유한 정형이 되어 이후 500여 년 간 지속되는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신정국문> - 최초의 한글맞춤법통일안이라 할 수 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國民, 言語 - 한자로 이루어져 있음을 아는 사람에게는, 이들을 한글로 '국민' 또는 '언어'라 적는 것은 아무 문제도 없는 일이다. 그러나 전혀 한자의 지식이 없는 사람의 경우를 생각해 보라. 그는 왜 발음대로 '궁민', '어너'라 안 쓰고, 하필 '국민', '언어'라 써야 하는지 통 이해할 수가 없을 것이다. ... 결국 이 나라의 후손들은 그들의 문자 생활에서 그들이 알지도 못하는 한자의 제약을 언제까지나 받아야 한다는 결론에 이른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동양이 한자를 기피하는 대신 서양은 한자를 적극적으로 학습하는 양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어떤 사례를 찾아보더라도 어떤 문자, 어떤 언어를 사용하느냐가 한 나라의 정치, 경제, 문화 발전을 결정한다는 주장에는 근거가 없다. 나라의 발전이라는 개념을 어디에 두느냐도 사람에 따라 다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국어와 한글의 관련은 필연적이 아니고 그 둘 가운데 우리에게 훨씬 더 소중한 것은 한국어라는 것.
- 한글전쟁 / 김흥식


'우리의 언어생활이 온전히 소리글자로 이루어지는가?'
- 한글전쟁 / 김흥식


영어도 알고 보면 어원, 즉 소리 이전에 뜻을 가진 요소가 있었음은 당연한 것이리라. 그래서 위에 나오듯 같은 소리의 단어라 할지라도 형태가 전혀 다를 수밖에 없는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언중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영어가 내포하고 있는 표의성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소리글자에도 뜻글자의 요소가 내포되어 있고 뜻글자에도 소리글자의 요소가 내포되어 있는 것이 문자의 세계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글 - 자연스러운 과정을 거쳐 오랜 시간에 걸쳐 탄생한 글자가 아니라 어느 날 문득 한 사람 또는 극히 몇 사람에 의해 창제의 과정을 거쳐 내부에 완결된 질서를 가지고 있는 문자.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글에는 ... 영어에 아직도 무수히 남아 있는 뜻글자로서의 요소가 배제되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글의 첫째 목적은 혼란에 빠져 있던 한자음의 정확한 표기요, 다음으로 우리말을 독자적으로 표기하는 것이었던 셈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글은 기존의 글이나 말이 없었다면 탄생할 까닭이 없었던 셈이다. 이런 측면에서 본다면 인류 문명을 기록하기 위해 아무 기반도 없는 상태에서 탄생한 고대 문자, 즉 한자나 알파벳 등과 한글을 같은 차원에서 비교하는 것이 무리가 있을 수도 있다. 그리고 이는 한글을 이용해 낯선 개념을 만들어 표기하려는 목적은 없었던 것이 분명하다는 결론에 닿는다. 이는 대부분의 독자적인 문자가 처음에 자신의 뜻이나 사물, 생각 따위를 표기하기 위해 탄생한 것과 차이가 있다. 그런데 한글은 그렇지 않다. 처음 출발부터 소리글자였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물'은 단순히 소리를 나타내는 게 아니라 '물(水)'울 나타낸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은 없을 것이다. 결국 한글 또한 언어생활 속에서는 뜻글자의 요소를 포함해서 사용하는 게 당연한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 그리고 이러한 특징은 장점으로 작용하기도 하지만 치명적인 약점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있으니 바로 조어력이 다른 언어에 비해 부족하다는 점, 그리고 문자의 시각적 구분 능력이 부족해서 독해력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우리 토박이 말을 이용해 하루에도 셀 수 없이 등장하는 새로운 문물을 표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금세 깨달을 수 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글과 관련된 주장에서 상황 논리는 배제한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지금 이 순간 영어를 사용하는 게 이익이 되기 때문에 영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은 위의 원칙에 어긋난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조선 한문은 중국말에 유래하지만, 그 음운 체계는 한국말의 그것이며, 그 토는 바로 우리말이다. 또 '이두 글'이란 것은 우리말도 중국말도 아닌 트기 말이다. 조선 한문이 중국 말에 가까운 트기 말이라면 이두 글은 우리말에 가까워진 트기 말이다. 그러므로 이두 글이나 조선 한문이나 모두 우리나라 사람의 정신세계에 뿌리를 내리지 못했으며 우리나라 사람들의 창조적 정신 활동으로 부려 쓰인 것도 아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투쟁, 사찰, 정파 등 - 한자를 아는 이들에게는 이러한 단어가 한자로 쓰이거나 한글과 한자가 병기되었을 떄 더 빠르게 이해한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엄밀한 의미에서 완전한 소리글자, 즉 그 어휘의 어원이 무엇인지 아무런 의미도 갖지 않고 단순히 소리만 나타내는 발음기호와 같은 소리글자가 세상에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도 우리는 의문을 품어 보이야 한다.
- 한글전쟁 / 김흥식


결국 읽는 행위에서는 소리글자보다 뜻글자가, 또는 소리글자에서도 소리만을 표기하는 것보다 단어의 어원을 표기해서 구분해주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이는 앞서 한자를 익힌 독자의 경우 한자어를 한자로 표기한 문장을 읽는 것이 훨씬 빠르고 이해도도 높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주는 주장인 셈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글 전용이나 국어순화, 국한문혼용 같은 문제는 주장을 내세우기보다는 긴 시간을 가지고 체계적으로 준비해나가는 것이 합리적이고 학술적인 태도라고 할 수 있겠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인공지능을 강의하는 Geoffrey Sampson의 이론을 요약한다면 첨단 기기의 발달이 이루어질수록 쓰거나 기계화하는 노력은 줄어드는 반면 그 노력의 대가를 향유하는 독자는 늘기 때문에 언어생활의 중심이 사용자에게 옮겨가고 그 결과 소리글자보다는 뜻글자, 즉 시각적 능력이 뛰어난 글자가 사용자에게 선택받게 된다는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문화라고 하는 것이 전통의 계승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면 어떤 의미가 있는가. 그런데 지금 이 순간 능동적으로 우리 문자인 한글과 우리말을 뒤쪽에 밀어놓고 앞쪽에 세계어인 영어를 놓자는 의견이 나라 전체를 뒤흔들고 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글과 영어의 전쟁에서 사소한 것은 드러나는 부분이요, 가장 중요한 것은 들어나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언론과 여론은 가장 사소하게 드러난 부분을 다루며 언중의 관심을 끄는 반면 그 부분 뒤에 감추어진 본질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한다. ... 그래서 상황논리에 매몰되면 그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안타깝게도 우리말의 조어력은 상당히 부족하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조어력, 즉 새로운 문물이 등장할 때 그것이 구체적인 것이든 추상적인 것이든 그 문물을 표현할 명칭을 자신들의 언어로 생성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자신들의 언어를 지킬 수 있느냐 없느냐와 직결된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돈 드는 조어력, 돈 안 드는 외국어.
- 한글전쟁 / 김흥식


특정 분야에서는 이미 한글은 표기 수단으로 전락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소리글자인 한글의 조어력은 무척 약하다. 주시경이 한글을 표기할 떄 어원을 밝혀 적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그러한 면에서 시대를 앞선 판단이었다. ... 새로운 문물에 대해 우리말 표현을 만들어 사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뜻이 동반되어야 함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문화란 근본적으로 고립적인 것이다. 다른 나라의 문화와 다르기 때문에 가치가 있는 것.
- 한글전쟁 / 김흥식


문화 침략은 그 어떤 침략보다 무섭고 지속적이며 회복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사회 전체가 깨닫고 인식해야 한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자어와 고유어는 어근을 통해 의미를 유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어휘라도 이해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지만, 서구 외래어는 해당 외국어에 대한 이해가 없는 한 이러한 가능성이 차단되기 때문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조어력이 부족한 한글 전용을 고집하는 한 신문물의 명칭을 외국어에 의존해야 하는 것은 필연적일 뿐 아니라 결국에는 그 외국어가 영어처럼 대부분의 문물을 표기한다면 영어라는 문자, 나아가 영어 문화권에 편입되는 것을 피할 수 없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자신의 문화를 갖지 못한 겨레는 결코 영속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역사를 통해 무수히 확인할 수 있다. 바로 이 이유 때문에 수많은 나라가 자국의 문화와 문자, 언어를 지키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눈앞의 이익을 위해 자국의 언어, 문자, 문화를 포기한 이들에게 남는 것은 없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영원히 사라져버린 언어들은 모두 해당 문화와 함께 사라지는 경향이 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언어를 잃으면 안되는 이유 - 1) 우리는 언어가 보존하고 전달하는 지식을 필요로 한다. ... 문화에 동화되고 싶어 언어를 바꾼다. 이것이 현대의 방식이다. 지역 문화들은 그냥 버려진다. 2) 획득되고 검증된 지식을 전달하는 것 외에 사물이 존재하는 방식에 대해 언어가 제공하는 통찰력 때문에 우리는 다른 언어들을 필요로 한다. 3) 다른 언어와의 상호작용은 우리 각자의 언어를 유연하고 창조적으로 만들어 준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번역은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어떤 측면에서는 우리 문자보다 더 중요한 우리말의 보존, 발전과 관련된 것이기에 문자 전쟁보다 더 심각한 타격을 입힐 수도 있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우리는 한글을 지키고 나아가 숭배하다 결국 우리말의 소중함을 돌아보는 데는 소홀했을지도 모른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국어, 즉 외피는 한글이라는 문자요, 내장은 우리말로 이루어진 한 문화 공동체의 언어생활에서 외피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내장에 대해서는 소홀히 했던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국인으로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 한국의 법적, 사회적 구조에 능통해야 한다. 그런 바탕 위에 영어로 무장했을 때만이 비로소 세계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 것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번역이라는 작업을 사적 영역에 맡겨놓아서는 안된다. 번역이야말로 지구화 시대에 전 세계의 민족, 국가와 인류 지성의 전 영역에서 교류가 가능하도록 하는 가교임과 동시에 우리말과 우리글이 다른 나라 말글과 빈번한 교류를 이루는 이 시점에서는 우리말, 우리글의 뼈대를 지키는 필수적인 작업이기 때문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외국어의 공격은 단순히 어휘의 파괴에 그치지 않는다. 이는 반드시 문체에 대한 공격으로 이어지기 마련이다. 특히 문장의 형식이 우리글과 다른 언어가 공격하는 경우 훨씬 치명적인 상처를 입기 쉽다.
- 한글전쟁 / 김흥식


번역을 통해 새로운 외국어의 표현과 의미를 수용하여 우리 말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 수 있는가 하면 반대로 번역으로 인해 우리말의 모습을 상실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일본식 표현 : 골인, 백미러, 샤프펜, 믹서, 샐러리맨, 비닐하우스, 와이셔츠, 핸들, 데모, 크레파스, 신토불이, 일석이조.
- 한글전쟁 / 김흥식


번역은 다시 쓰기의 복잡한 과정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사투리 살리기야말로 한글 전쟁에서 우위를 점하는 첫걸음일지도 모른다.
- 한글전쟁 / 김흥식


'한 뿌리였던 언어가 보통 100년 정도 상호 교류 없이 단절되면 의사소통이 어려워진다는 것이 언어학자의 일반적인 견해이다.
- 한글전쟁 / 김흥식


이 글에 있는 모든 인용구는 오직 개인적인 서평을 쓸 때 사용하기 위해 주관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상업적 이용을 금지합니다. 문자(텍스트) 형태로 복사하여 다른 곳에 옮겨 적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 인용구는 <렉시 프로젝트>에서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서평 : 
https://brunch.co.kr/@mirejiki/46

신고
Posted by 미래지기

  TFCB는 "Transcrição Fonética da língua Coreana para os Brasileiros"의 줄임말로 포르투갈어 자모음을 이용해 한국어의 발음을 표기하는 일련의 규칙입니다.



facebook.com/ibcpbrazil



TFCB표기.pdf


▨ mirejiki

신고
Posted by 미래지기

  최근 브라질 서점에 가면 한국어 서적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어로 쓴 한국어 입문서가 하나 둘씩 나오기 시작한 것이지요. <2016 리오 올림픽>을 염두에 둔 행보일지도 모르지만, K-Pop등의 영향으로 인해 한국 문화와 한국어에 대한 수요가 과거보다 늘어난 것은 분명합니다. 그동안 교육기관이나 교포 한글 학교에서 교재로 사용하기 위한 책은 꾸준히 공급되어 왔지만, 브라질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대중을 위한 책은 최근까지 한 권도 없었습니다. 1년 사이에 3가지 종류나 출판되었으니 2016년은 "한국어 서적 출간의 원년"이라고 불러도 좋겠습니다.

 

Wa! Coreano - Básico / Intermediário


지은이 : Júlia Lee (이효지)

출판연도 : 2016년 9월

출판사 : Pontes

특징 : 2권(초급/중급) / 기초 / 회화 / 문화 / 문법 / 연습문제

부록 : 없음

인터뷰 : http://brazilkorea.com.br/wacoreano-livro-didatico/



Fale Tudo em Coreano!


지은이 : Sang Hee Lee Kim (이상희)

출판연도 : 2016년 4월

출판사 : Disal

특징 : "Fale Tudo em..." 시리즈 / 회화 / 문법 / 문화 / 단어

부록 : CD

인터뷰 : http://blogdisal.com.br/site/news-entrevista-com-sang-hee-lee-kim-fale-tudo-em-coreano/

서평 : http://brazilkorea.com.br/livro-fale-tudo-em-coreano/



Aprendendo Hangul - Básico 1, 2


지은이 : Yoo Na Kim (김유나)

출판연도 : 2015년 (1권), 2016년 (2권 - 2016.12)

출판사 : Yoo Na Kim

특징 : 기초 / 회화 / 문화

부록 : 없음

소개 : http://brazilkorea.com.br/como-aprender-coreano/









신고
Posted by 미래지기
Cedilha V5 Foundation

  포르투갈어 악센트와 기타 특수 문자를 쉽게 입력할 수 있게 해주는 포르투갈어 언어 입력 도우미 Cedilha(세딜랴)가 V5,0으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사용환경 : 윈도 XP/7/8/10
라이센스 : 프리웨어
설치방법 : 내려받은 다음 적당한 곳에 압축을 풀어 사용하세요.
다운로드 :  Cedilha_V5.zip


V5.0에 새로 추가하고 바뀐 
기능

<외부 프로그램으로 바로 넣기> 기능 추가
+ <편집창 확대> 기능과 <진하게 표시> 기능 추가
+ 특수문자 복사 기능 추가
+ 창을 왼쪽/오른쪽으로 밀어 표시하기 기능 추가
+ <왼쪽 악센트 BAR만 보기> 기능 추가
+ 프로그램 최근 정보를 기억하는 기능 추가
* 악센트 기호 추가/교체
* <포르투갈어 화자를 위한 한국어 발음 표기/TFCB> 기능 수정
* 보관함 기능 개선
* 기타 기능 개선과 버그 수정

V5.0에서 지원하지 않는 기능

- 온라인 브라질어 사전 제거 - SiteDic 무료 사전을 이용하세요.
- 포르투갈어 관련 사이트를 <포르투갈어 사전 친구들>로 이동했습니다.


이번 버전은 특수문자 입력에 초점을 맞추어 개발했습니다. 포르투갈어 쓰기 편집 창의 크기를 확대할 수 있고, 프로그램 창의 위치와 크기도 바꿀 수 있습니다. 창을 화면의 왼쪽/오른쪽 가장자리로 쉽게 보낼 수 있으며, 반투명하게 보며 작업할 수도 있습니다. 세딜랴를 항상 최상위에 놓고 사용할 수도 있고, 편집창의 문자를 한 번에 대문자 또는 소문자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한글 발음> 기능은 <TFCB 표기법>을 구현한 것으로, 브라질 포르투갈어 화자가 한글을 읽는데 도움을 줍니다. 단어나 문장을 입력하면 곧 바로 해당 발음 기호를 포르투갈어로 조립합니다. 이렇게 만든 내용은 클립보드에 복사하거나 사용자가 선택한 외부 프로그램으로 바로 입력시킬 수도 있습니다.



<특수 문자> 페이지를 추가했습니다. 유니코드 문자 가운데 유용하다고 생각한 여러 문자를 종류별로 구분해 쉽게 복사해 쓸 수 있도록 했습니다. 버튼에 있는 문자는 한번 클릭으로, 상자에 있는 문자는 더블클릭으로 선택하면 즉시 클립보드로 자동 복사됩니다. 물론, 사용자가 선택한 외부 프로그램으로 바로 보낼 수도 있습니다.





<외부 프로그램으로 바로 넣기> 기능은 일종의 Virtural Keyboard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기능을 선택하면 창이 노란색으로 바뀌는데, 이 때부터 클릭(또는 더블클릭)하는 문자는 사용자가 선택한 해당 프로그램의 커서 위치에 바로 입력됩니다. 즉, 세딜랴에서 "복사"한 뒤 해당 프로그램에서 "붙이기"를 하는 전통적인 방식보다 빠른 입력이 가능합니다. 이 기능을 끄려면 <외부 프로그램으로 바로 넣기> 항목을 다시 한 번 선택하면 됩니다.




<왼쪽 악센트 BAR만 보기> 기능을 켜면 악센트만 입력할 수 있도록 창이 축소됩니다. 이 창의 빈 칸에서 마우스 오른쪽을 누르면 메인 메뉴가 나오므로 작게 보면서도 여러 기능을 쉽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왼쪽 악센트 BAR만 보기>와 <외부 프로그램으로 바로 넣기> 기능을 동시에 사용하면, 문서 편집 작업을 할 때 큰 창에 가려 방해받지 않으면서 특수 문자를 쉽게 입력할 수 있습니다.




<보관함>을 클립보드처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 저장된 항목을 사용자가 선택한 외부 프로그램으로 바로 입력할 수도 있습니다. <보관함>의 내용을 윈도 메모장으로 자유롭게 편집하고 세딜랴로 다시 불러들일 수도 있습니다.


다음 버전에서 구현했으면 하는 기능이나 사용하시면서 궁금한 것이 있으면 언제나 댓글을 남겨주세요. 세딜랴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고맙습니다!

▨ 미래지기


신고
Posted by 미래지기
윈도의 IME를 이용하여 언어 전환을 하지 않고도 포르투갈어 악센트와 한글을 쉽게 입력할 수 있는 "포르투갈어 언어 도우미" 유틸리티 Cedilha(세딜랴)에 다양한 기능을 넣어 V3.0으로 판올림 했습니다.

사용환경 : 윈도 XP 이상
라이센스 : 프리웨어
설치방법 : 적당한 곳에 압축을 풀어 사용하세요. 

새 버전이 나왔습니다! 최신 버전을 받아 사용해 보세요.


주요 기능
- 악센트 기호 + 모음 입력만으로 악센트 모음을 쉽게 입력할 수 있습니다.
'a prefere^ncia da configurac,a~o  이렇게 순서대로 입력하면 자동으로 
à preferência da configuração 처럼 만들어 줍니다.

- 글쇠를 치는 즉시 클립보드로 자동 복사합니다. 물론, 원할 때마다 수동으로 복사할 수도 있구요.

- 악센트 처리도 자동/수동으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 텍스트 파일 열기/저장할 수 있어요.

- 특수 기호 바로 복사 (클릭하거나 왼쪽 밑 클립 메뉴에서 선택하기만 하면 자동 복사!!! 편하죠?

- 포르투갈어 온라인 사전 / 번역 / 기타 사전과 서비스 모음 (내부/외부 브라우징)을 제공합니다.

- 한글을 입력하면 포르투갈어 발음으로 자동으로 써주는 <한국어 포르투갈어 발음> 기능도 지원합니다.



트위터로 따라 오시면 책/번역/포르투갈어 소식과 Cedilha 유틸리티의 소식을 편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트위터http://twitter.com/read_and_write   http://twitter.com/mirejiki


프로그램에 대한 질문이나 개선 사항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_^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미래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