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ule, Kim Joo So

지은이 : Gany Brandalise
출판사 : VERUS EDITORA
출판연도 : 2017

  기자이자 작가인 가비 브란달리지가 한국 드라마에서 영감을 받아 쓴 소설 <뛰어, 김주소>입니다. 브라질 꾸리찌바 Curitiba 시에 사는 마리나 Marina 라는 한 젊은 여성이 서울에서 온 '김주소'라는 남자를 우연히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16장으로 구성된 이 소설은 각 장마다 한국 드라마의 대사로 시작합니다.

사진 출처 : https://balaiodebabados.blogspot.com.br/2017/11/resenha-225-pule-kim-joo-so.html

  브라질의 K-Pop과 한국 드라마 매니아층은 유튜브와 페이스북 같은 매체를 중심으로 다양한 정보를 서로 나누고 있습니다. 한국 문화원을 통해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도 교포 2세보다는 브라질 사람이 압도적으로 많다고 합니다. K-Pop 관련 서적만 해도 개인 출판을 포함하여 4종이나 출간되었으니, 이제는 한류를 수용하는 일에 머물지 않고 자체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단계에 이른 것 같습니다. 매니아층이 일반 대중으로 변하는 지점에 있다고 할까요?

아래는 지은이가 책을 소개하는 동영상입니다.


책 리뷰 (포르투갈어) : http://minhavidaliteraria.com.br/2017/11/10/resenha-pule-kim-joo-so-gaby-brandalise/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Pequenos contos para começar o dia

브라질에서 영향력 있는 일본계 언론인 Leonardo Sakamoto 씨가 쓴 작은 책입니다.  가까운 몇 몇 사람에게 재미로 들려주기 위해 매일마다 전자우편으로 보내기 시작한 짧은 글을 60여개 모아 한 권으로 엮었습니다.




이 책 25쪽에 있는 이야기를 간단하게 번역해 봅니다.


Andando pela areia, Carol viu o mar devolver uma garrafa. Percebeu que nela havia uma mensagem - essas coisas que só acontecem em filme. Sacou fora papelzinho desbotado que, para sua surpresa, estava em branco, enrolado em um lápis. Achou graça, Sentou-se na areia para escrever, a mão se deteve. Então, devolveu tudo, fechou com cuidado e, ao ver uma boa onda, arremessou com a força do mundo. Dizem os velhos pescadores de Ilhabela que uma garrafa com papel e lápis circula a ilha, indo e voltando da praia, desde 1967.


areia - 모래

devolver - 돌려주다

garrafa - (유리)병

acontecer - 일어나다, 발생하다

sacar - 빼내다

desbotado - 색이 바랜, 희미한

surpresa - 갑작스러움, 놀람

enrolado - 말아놓은, 말려있는, 둘둘 말린

deter-se - 멈추다, 머무르다, 서두르지 않다 

onda - 물결, 파도

arremessar - 내던지다

pescador - 어부

circular - 순환하다


바닷가 모래 위를 걷고 있던 까롤은 파도에 쓸려 온 유리병 하나를 발견했어. 그 병 안에는 편지가 들어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지. 이런 일은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것이잖아. 병 마개를 열고 누렇게 바랜 종이를 꺼냈는데, 놀랍게도 아무것도 쓰지 않은 종이가 연필 한 자루에 말려있었던 거야. 까롤은 이게 웬일이냐 싶어 모래위에 주저 앉아서 종이 위에 연필로 글을 썼어. 천천히, 조심 조심 말이야. 그리고는 연필과 종이를 다시 병에 넣고 마개를 잘 틀어막은 다음, 썰물이 될 때를 기다렸다가 있는 힘을 다 해 바다로 던져 버렸지.


일랴벨라(Ilhabela)섬에 사는 늙은 어부들은 이런 말을 하더라. 종이와 연필을 담은 유리병 하나가 섬과 육지 사이를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이야. 1967년 부터 끊임없이.

SAKAMOTO 블로그 : http://blogdosakamoto.blogosfera.uol.com.br/


Posted by 미래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