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상인  비장애인 - pessoa sem deficiência

장애우 (障碍友)  장애인 - pessoa com deficiência

불우이웃  어려운 이웃vizinho menos afortunado 

미망인 (未亡人)  '고 OOO씨의 부인' - esposa de OOO, falecido

결손가족  한부모가족, 조손가족 - família monoparental

편부 (偏父), 편모 (偏母)  한부모pai solteiro / mãe solteira

학부형 (學父兄)  학부모 (學父母) - pais do aluno

조선족 (朝鮮族)  중국 동포 - coreanos que vivem na China

포트폴리오  실적자료집 - portfólio

하우징 페어  주택 박람회 - Expo de Habitação

RMS (Records Management System)  기록관리시스템 - Sistema de Gerenciamento de Registro

캠퍼스 타운  대학촌, 대학거점도시 - cidade universitária

프로모터  행사 기획자 - promotor de eventos


순화어 - palavras suavizadas


참고 : <포르투갈어 완곡법> https://brunch.co.kr/@mirejiki/63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머리


1. 우리 머리도 식힐 겸 게임 한 판 할까?

2. 머리 좀 잘 굴려 봐. 묘안이 분명히 있을테니까.

3. 아, 머리를 쥐어 짜도 생각이 안 나.

4. 이제는 머리가 커서 말을 잘 안들어요.

5. 그 아이는 이제 자신도 머리가 굵었다며 나에게 대들곤 했어요.

6.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생각해 봅시다.

7. 머리가 썩었구나. 그런 사고방식으로 세상을 살려고 하지 마라.

8. 순간 머리털이 곤두서서 눈이 동그래졌어요.

9. 아빠, 나 금방 머리 자르고 올게요.



1. 그 여자, 눈이 눈이 높아서 시집 갈 수 있겠니?

2. 내가 보기에는 그 남자가 눈 위의 혹이라구.

3. 졸려서 더 이상 안 되겠다. 나 눈 좀 붙이고 올 게.

4. 눈에 쌍심지를 켜고 달려들었잖아.

5. 그럼 그렇지! 눈에 콩깍지가 씌어도 한참 씌었지.

6. 그래서 그 여자, 눈이 뒤집힐 정도로 충격을 받았대.

7. 그럼 어떻게 해! 자꾸 곁눈질을 하잖아.

8. 한 마디 했지. 자꾸 눈총을 주길래.

9. 너 왜 이래! 눈에 풀칠했어?

10. 어떻게 살았길래 이토록 눈이 무딜 수가 있지?

11. 너... 눈이 여리구나?

12. 이 결정은 눈에 흙이 들어가도 번복하면 안된다.



1. 그만 해! 그런 말은 귀 따갑게 들었으니까.

2. 이제 그만 해! 그런 소리는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들었으니까.

3. 너 오늘 귀 가렵지 않니?

4. 막내가 귀를 뜨인 지 한 달 밖에 안 되었어요.

5. 야! 이 팔랑귀야!

6. 선영아, 이 말은 귀 밖으로 들으면 안돼.

7. 귀가 여려요, 참!

8. 소 귀에 경 읽기라니까!

9. 산에 있다 나왔니? 의외로 귀가 절벽인데?

10. 귀가 번쩍 뜨일만한 소식을 가져왔어.



1. 내가 코를 납작하게 만들어 주마!

2. 그 정도로는 콧방귀도 안 뀔 거야.

3. 너... 벌써 코 꿴 거니?

4. 참 코도 세다. 코가 커서 그런가?

5. 얼마나 돈이 많길래 코 큰 소리 하는건데?

6. 콧대 세우지 말고 내 말 좀 들어봐.



1. 어제 그 영화 봤는데 입이 딱 벌어지더라.

2. 부러웠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더라.

3. 입만 살았네! 할 줄 아는 건 하나도 없으면서.

4. 속 시원하게 얘기해 봐. 입 안의 소리로만 그러지 말고.

5. 돈 좀 쥐어 준다고 입막음이 되지는 않을 거야.

6. 내가 알아. 걔는 입이 무거워.

7. 그 국회의원 입 씻은 거 다 들통나서 기자들이 난리야, 난리!

8. 똑똑한데? 입이 참 여물어.

9. 요즘에 누가 입에 거미줄 치니?



1. 덜미를 넘겨짚어 보니까 알겠더라.

2. 왜 사람들이 너만 만나면 뒷목을 잡는지 알겠다.

3. 웬만해서는 덜미 잡힐 사람이 아니야!

4. 목에 거미줄이라도 쳐 보지 않으면 그런 고통은 절대로 알지 못한다.

5. 평생을 목에 힘을 주고 산 사람이야.

6. 일주일이 넘어도 안 나타나니 목이 빠지겠다.

7. 중소기업의 목을 조이는 못 된 대기업은 이제 없어야 해.

8. 네 이야기를 듣고 나니 나도 목이 막힌다.

9. 목이 곧은 사람과는 가까이 하지 말아라.


어깨


1. 왜 자꾸 어깨에 힘 주지?

2. 이제 가장이 된다고 생각하니까 어깨가 무거워진다.

3. 그 사람 하고는 3년 전부터 어깨를 나란히 했지.



1. 봐 바. 손바닥을 맞추면 이렇게 쉽잖아.

2. 아퍼! 왜 이렇게 손이 매워?

3. 민수는 손이 참 커. 우리 팀의 큰 손이라고.

4. 자꾸 그러면 이번 달부터 손 끊어 버린다!

5. 몰라, 나 손 뗄거야.

6. 그만 해! 나 손 씻은 거 알잖아!

7. 시골에서는 손을 나누어야 할 일이 많아.

8. 학교에서 뭐 배웠니? 이렇게 손이 거칠어서야...

9. 이제 한 손 놨어. 다행이다.


가슴


1. 어디, 가슴을 불태우는 말을 좀 해 줘봐바.

2. 그렇지? 가슴 찔려 못 웃겠지?

3. 하나님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살아 가려무나.

4. 이제 좀 가슴이 트이는 걸?

5. 가슴이 숯등걸이 되서 이젠 눈물도 안 나와.

6. 세상에! 가슴이 뜨끔할 정도로 놀랬어.

7. 가슴 치는 일은 이제 없을 거야.

8. 그 사람은 가슴이 넓어서 참 좋아.



1. 사돈이 땅을 사서 배가 아프다.

2. 그런 건 부자들 배만 불리는 정책이야!

3. 대책도 없이 무작정 배 째라고 하면 안되죠!

4. 하루 굶었더니 배가 등에 붙었다.


허리


1. 그 할아버지 아직도 허리가 꼿꼿하셔. 원래 건강하신 체질인가 봐.

2. 말도 마. 허리 잡고 데굴데굴 굴렀어.


다리


1. 오늘은 다리를 뻗고 잘 수 있을까?

2. 내가 다리 놔 줄까?

3. 참 다리 길어! 먹는 데는 안 빠진다니까!


무릎


1. 시작한 얼마나 됐다고 벌써 무릎을 꿇어?

2. 그는 무릎을 탁 치고 벌떡 일어났다.


오금


1. 응, 오금이 쑤셔. 더 이상 참지 못하겠어.

2. 통원 치료를 하느라 그동안 오금을 못 추렸어.

3. 누가 볼까 봐 오금이 저리지?

4. 하지만, 이젠 오금 좀 펴고 살 수 있겠어.



1. 내가 발 벗고 나서서 도와 줄게.

2. 그 사람 발도 참 넓어!

3. 어딜 가나 발 디딜 틈도 없을 거야. 크리스마스 전야에는.

4. 발 끊은 지 오래 되었어요.

5. 어릴 적에 잠깐 발을 담갔던 것 뿐이야.

6. 그런 건 요즘 발에 채인다.

7. 이젠 발 뻗고 잘 수 있겠다.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1. 나 물먹었어.
2. 미역국 먹었다고?
3. 은행이 내 돈을 먹었어.
4. 그건 식은 죽 먹기 아니야?
5. 누워서 떡 먹기라며?
6. 넌 이제 국물도 없어!
7. 골탕 먹었지?
8. 그렇게 나라 돈을 해 먹으면 안되지!
9. 회사 하나를 시원하게 말아 먹었네!
10. 뭐? 하다 하다 이젠 뇌물까지 먹었다구?
11. 그럼 이젠 콩밥 먹을 일만 남았네.
12. 아, 이 맛은!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를 맛!
13. 얘는 왜 영어 얘기만 하면 꿀 먹은 벙어리가 되지?
14. 김칫국부터 마시지 마라!
15. 서민들 피 빨아 먹는 정부 정책
16. 선생 똥은 개도 안 먹는대.
17. 원서 잡아먹는 영작문
18. 그래, 큰 맘 먹고 공유한다.
19. 뭐 그런 일로 겁을 먹냐?
20. 욕 먹지 않으려면 잘 말해라.
21. 너는 귀먹은 사람 같아!
22. 제 나이요? 별로 안 먹었어요.
23. 오빠, 언제 국수 먹여줄 거예요?
24. 기름을 잘 먹여서 고쳐 놔!
25. 담배 먹고 맴맴
26. 너 자꾸 닭 잡아 먹고 오리발 내밀래?
27. 말이 돼? 그건 사용자를 엿 먹이는 약관이야!
28. 그럼 나는 땅 파 먹고 사니?
29. 그런 말은 씨도 안 먹힐 걸?
30. 밥은 먹고 다니냐?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한국어 오디오 북 - Audiobooks in Korean (Audiolivros em Coreano)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mckBSdXeuHHjQjVPMy6njM2QtxKGlqXI


Aplicativo para smartphone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zdivdev.youtube.audiobook&hl=pt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david.android.languageswitch&hl=pt

https://itunes.apple.com/kr/app/beelinguapp-%EC%98%A4%EB%94%94%EC%98%A4-%EB%B6%81%EC%9C%BC%EB%A1%9C-%EC%96%B8%EC%96%B4-%EB%B0%B0%EC%9A%B0%EA%B8%B0/id1225056371?mt=8


어린왕자 (O Pequeno Príncipe)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Meu pé de Laranja Lima)


고전을 읽다 <오만과 편견 Orgulho e Preconceito>

https://www.youtube.com/watch?v=Rhc-S9DPOEA&list=PL9ftzES83v0g5B3k9p2wt7aprB4k5PNBz


고전을 읽다 <손자병법 A Arte da Guerra>

https://www.youtube.com/watch?v=meGWPpsZ-2o&list=PL9ftzES83v0hO3QbQJjpvo-In-GQi-miD


고전을 읽다 <돈 키호테 Dom Quixote>

https://www.youtube.com/watch?v=a3MIrb9UcnI&list=PL9ftzES83v0j0_cVIkGz2LHTQ2clKBK98


고전을 읽다 (Ler os Clássicos) - 유튜브 검색 링크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EA%B3%A0%EC%A0%84%EC%9D%84+%EC%9D%BD%EB%8B%A4


운수 좋은 날 (Um Dia de Sorte)


발가락이 닮았다 (os dedos de pé são parecidos)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Os Sofrimentos do Jovem Werther)


감자 (A Batata)


한국어 배우기 (Aprendendo o Coreano)


TOPIK - Nível médio


TOPIK - Nível avançado


Listening in Slow Korean (Escutar devagar Coreano)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bId6d40sjCFVP1s2_fCMF6jjavtXlCnf


도깨비 방망이 (Martelo de Goblin)


해님 달님 (O Sol e A Lua)


흥부 놀부 (Os irmãos)


핑크 퐁 전래동화 (Lendas coreanas) - 유튜브 검색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CKGIMjcaR_k&list=PLSms-tf4LJZh1W4DYI0sNndFN6Ih5lAwE


초코붕어빵 동화 (Fábulas) 모음집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5B%EC%B4%88%EC%BD%94%EB%B6%95%EC%96%B4%EB%B9%B5%5D+%EB%8F%99%ED%99%94+%EB%AA%A8%EC%9D%8C%EC%A7%91


YTN 자막 뉴스 (Notícias da YTN com legendas)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YTN+%EC%9E%90%EB%A7%89+%EB%89%B4%EC%8A%A4


성경 듣기 66권 (A Bíblia em Coreano)

https://www.youtube.com/watch?v=zYNvHCLb09w&list=PLo-Q1hZ0e9rU0E3Eu3VH2kgHII4Pmf64A


Extra : Shadowing (들으면서 말하는 연습)


Este post é constantemente atualizado.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Uma das grandes diferenças entre coreano e português está na forma de escrita. No caso de português, a forma de escrita é sempre linear. Quando nós escrevemos uma palavra no caderno, a fila de letras é colocada da esquerda para a direita, uma letra 'nova' é escrito do lado direito da letra 'anterior'. Não nos colocamos qualquer uma das letras em cima ou em baixo da outra. No caso de coreano, a forma de escrita é quadrática. Algumas letras (isto é , fonema) podem vir em baixo da letra formando uma sílaba.

  A sílaba é uma emissão de voz completa. E a palavra, que é um conjunto de sílabas, pode ser representada por uma ou mais emissão de voz. Essa definição é comum entre português e coreano. Por exemplo, a palavra 'rua' tem duas sílabas. Isso significa que precisamos de emitir duas vozes para ser falado. Traduzindo em coreano, essa é '길'. É uma palavra monossilábica, isto é, só tem uma voz para ser emitido.

  Se essa palavra for escrito como a forma linear, seria assim: ㄱ ㅣ ㄹ.

rua = ㄱ ㅣㄹ

  Parece que não há nenhum problema nessa representação. Mas, na verdade, o sistema escrito coreano, conhecido como Hangul, não se escreve dessa forma. Então, por que se escreve em forma quadrática? Porque a pronúncia de uma palavra coreana se muda, na frase, quando é seguido de uma outra fonema. 

A pronúncia de palavra 'rua' nunca é variada na frase. Mas, a palavra '길' pode ser variada a sua pronúncia dependendo do que tipo de fonema se segue, Vamos entender isso com a frase "A rua está molhada" em coreano.

A rua está molhada. = 길이 젖었다.

E, em forma linear, nós podemos escrever assim:

ㄱ ㅣ ㄹ  ㅇㅣ    ㅈ ㅓ ㅈ ㅇ ㅓ ㅆ ㄷ ㅏ


Lembrando que o fonema (이응) não é pronunciado quando ele vem no início de uma sílaba, podemos reescrever como abaixo:

ㄱ ㅣ ㄹ    ㅣ     ㅈ ㅓ ㅈ    ㅓ ㅆ ㄷ ㅏ

Com essa representação, a separação silábica não fica fácil. Escrito juntos as fonemas, sem espaçamento, nós não saberá facilmente até onde agrupá-las para formar uma sílaba.


A língua coreana não é escrito do jeito que pronunciamos.


Quando transcrevemos essa frase de maneira que nós ouvimos, podemos escrever assim.

기리 저저따

ㄱ ㅣ ㄹ ㅣ  ㅈ ㅓ ㅈ ㅓ ㄸ ㅏ

Olha como é diferente! 
Se escrevermos o coreano em forma linear, não podemos identificar facilmente a palavra '길이' na representação '기리'.  Além disso, nesse exemplo, o adjetivo '젖었다' é invisível na '저저따'. Quando uma frase coreana é falado, a gente ouve o resultado de uma mudanças fonológicascomo '기리 저저따'. Mas, na escrita, devemos escrever '길이 젖었다' mostrando as palavras de forma original. Se não, passará corretamente essa frases para ninguém.

  A sílaba consiste em vogais e consoantes. Vamos ver algumas sílabas coreanas.

가   강   나   난   다   닭   모   몫   우   웅   지   집

Na língua coreana, podemos classificar as sílabas em duas categorias: as sílabas que se terminam com uma vogal e outras que se terminam com uma consoante.

Vamos então classificar as sílabas acima em duas categorias.

1. Sílabas que se terminam com uma vogal: 가   나   다   모   우   지

2. Sílabas que se terminam com uma consoante: 강   난   닭   몫   웅   집

A consoante que é terminado numa sílaba, tem um apelido especial: batchim (받침). O 'batchim' significa que é um 'suporte'. Essa denominação veio do visual parecido que a consoante final suportando outras fonemas.


O batchim é nome de consoante final numa sílaba.



  Para os brasileiros, pronunciar ou ler as sílabas que tem os batchims é uma grande dificuldade. Porque as sílabas ou as palavra que se termina com uma consoante é relativamente raro no idioma português! Mesmo as palavras que se termina com uma consoante, a sua pronúncia, na realidade, sempre é pronunciado como uma vogal, além do R e do S. Veja os exemplos.

mel [mew]    marrom [ma'xõw]    Clark [klarqui]    book [buki]    K-Pop [kei-popi]

É por isso que achamos muito difícil de pronunciar uma sílaba que se termina com uma consoante. Isso é a primeira dificuldade. 

A segunda dificuldade está no encontro vocálico e consonantal das sílabas. 

No português, mesmo que a R ou a S seja consoante terminada da palavra, a sua pronúncia é pronunciada separado da outra fonema seguida. Ou melhor, A pronúncia de consoante não é influenciada pela outra fonema do lado. 

Diferente do português, no mundo da língua coreana, a pronúncia de uma fonema, que possui batchim, pode sofrer a modificação, devido à característica dessa língua que é aglutinativa, 

Confira os exemplos.

길 [길] + 이 [이] = 길이 [기리]

겉 [걷] + 이 [이] = 겉이 [거치]

걸 [걷] + 도 [도] = 겉도 [거또]

있 [읻] + 어요 [어요] = 있어요 [이써요]

닭 [닥] + 장 [장] = 닭장 [닥짱]

앞 [압] + 문 [문] = 앞문 [암문]

국 [국] + 물 [물] = 국물 [궁물]

꽃 [꼳] + 잎 [입] = 꽃잎 [꼰닙]

난로 [날로]

몹시 [몹씨]

밑에 [미테]

닮음 [달믐]

국화 [구콰]

같이 [가치]

한국어 [한구거]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Partículas de objeto ou Partículas objetiva (목적격 조사) 을/를

~을 (depois de consoante)

샀어요.                                                                    Comprei um livro.

K-Pop 즐겨 들어요. (케이팝을 즐겨 들어요)        Eu ouço muito K-Pop.

먹었어요.                                                                 Comi pão.


~를 (depois de vogal)

지우개 샀다.                        Comprei uma borracha.

한국어 배우고 있어요.       Eu estou aprendendo a língua coreana.

과자 먹었어요.                    Comi bolachas.

  As partículas do idioma coreano, muitas vezes, podem ser omitidas, não modificando seu sentido, no contexto. Se você não está acostumado ainda a user as partículas corretamente, não as coloque, depois de objeto, na sua oração.

지우개 샀어요.
밥 먹었어요.
한국어 배우고 있어요.
과자 먹었어요.
케이팝 즐겨 들어요.
책 샀어요.

  Além das partículas, o sujeito de uma oração também é omitido, frequentemente. As frases acima não se mostram seus sujeitos, entretanto, os ouvintes, as pessoas que falam coreano como a língua materna , entendem que o seu sujeito é o "EU". Assim, as frases abaixo são idênticas à que estão acima.

지우개를 샀어요. ou 나는 지우개를 샀어요.
밥을 먹었어요. ou 나는 밥을 먹었어요.
한국어를 배우고 있어요. ou 나는 한국어를 배우고 있어요.
과자를 먹었어요. ou 나는 과자를 먹었어요.
케이팝을 즐겨 들어요. ou 나는 케이팝을 즐겨 들어요.
책을 샀어요. ou 나는 책을 샀어요.

1. Quando o locutor é o dono da oração, o sujeito é si mesmo : eu

- 너 과자 먹었니?                 Você comeu as bolachas?
- 과자 먹었어요.                   Eu comi as bolachas.    (나는 과자 먹었어요.)

Na conversação cotidiana, o objeto da oração também é omitido caso o locutor e seu ouvinte ficam sabendo do que estão dizendo.

- 너 과자 먹었니?                Você comeu as bolachas?
- 먹었어요.                           Eu comi.   (나는 과자 먹었어요)

2. Quando a oração está referindo a outra pessoa, o sujeito ê a terceira pessoa.

- 영미도 과자 먹었니?        Young-Mi também comeu as bolachas?
- 과자 먹었어요.                  Ela comeu bolchas.   (걔도 과자 먹었어요)
- 먹었어요.                           Comeu.   (영미도 과자 먹었어요)

*  Note que o verbo coreano não variam em número e em pessoa. 

  O aspecto de "omissão" do sujeito, objeto e partículas no contexto é uma das características da língua coreana. No portuguê
s também ocorre a omissão de sujeito, mas neste caso, o verbo revela o sujeito da oração por conjugação do verbo, variando em número e em pessoa. No coreano, o sujeito omitido é totalmente reconhecido pelo contexto.



Source : LOJ Institute / Youtube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영어 finger를 한글로 쓰면 '핑거'입니다. 그렇다면 '휭거'는 틀린 표기일까요? file을 읽거나 쓸 때 '파일'로 소리내는 것이 맞을까요 아니면 '화일'로 적는 게 맞을까요? 한국어 어문규정에 따르면 [f] 소리는 // 음으로 대응시킵니다. 입술과 이가 만나서 생기는 마찰음을 두 입술을 모아서 내는 양순파열음으로 표기하는 것이죠. 그런데 // 소리는 마찰음이 아니기 때문에 [f]로만 표기하는 건 무리가 있어서 언중들은 목구멍 소리인 // 으로 발음하기도 합니다. 음료수 Fanta'판타'가 아니라 '환타'로 굳어진 이유입니다. 어문 규정대로라면 '핑거', '파일', '판타'로 써야 합니다.


  중국 무술인 kung-fu (gongfu [功夫])도 규정대로라면 쿵푸나 궁푸’지만, '쿵후'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국립국어원>일반인의 언어 감각과 너무 동떨어지게 되는 것을 고려하여 관례적인 표기를 인정한 것이라 답변합니다. 최근에는 '쿵푸'로 쓰는 일이 많습니다. "문법은 연역추론이 아니다." 이 가설을 증명하는 사례는 무궁무진합니다. 그저 '화일'에 익숙한 세대는 계속 '화일'로 쓰고, '판타지'에 익숙한 세대는 일부러 '환타지'로 바꾸어 쓰지 않는 게 우리네 언어생활입니다. 우리말을 살펴보면 그때 그때 다른 것들이 참 많습니다


- 너 누구니?
- 나? 환타지.



"한 언어에 대한 지식은 그 언어에는 없는 다른 언어 소리에 대한 정확한 인식을 방해한다. 즉 다른 언어의 소리를 자기 언어 음소의 소리로 변형하여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반대로 외국어를 발음할 때도 자기 언어에 없는 외국어의 소리는 발음하기 어렵다." <언어> p71 강범모


  포르투갈어가 모국어인 사람이 영어나 한국어를 배울 때에도 자기 언어에 없는 음소 때문에 어려워 합니다. 예를 들면 '' 같은 모음과, '', '', 같은 거센소리와 종성(받침)은 외국인에게 있어서 늘 난제입니다. 우리나라 사람이 영어를 어려워하는 이유도 영어의 소리가 우리말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영어 bus를 우리말로 쓸 때 유성음(울림소리)[b]를 그대로 흉내내어 읽지 않고 무성음 무성음 [pʌs][p'ʌs]로 발음합니다. , 언중은 유성음을 된소리(경음)로 받아들입니다. 그래서 dance[t'ens]라고 소리내는 것입니다.


<보기>


goal [ɡəʊl] - '골'이라 쓰고 [꼴]이라고 읽는다.

dance [dɑːns] - '댄스'라고 쓰고 [땐쓰]라 읽는다.

bus [bʌs] - '버스'라고 쓰고 [버쓰] 또는 [뻐쓰]라 읽는다.

bar [bɑːr] - '바'라고 쓰고 [빠]로 읽는다.

butter [ˈbʌtər] - '버터'라고 쓰고 [빠다]로 말한다.

battery [ˈbætəri] - [빳데리]나 [빠떼리]로 말한다.


  한국어에서 자음은 예사소리, 된소리, 거센소리로 구분하는데, 영어 같은 서양말은 자음을 유성음과 무성음으로 구분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부분 영어의 유성음은 예사소리와 비슷하게 듣고, 무성음은 거센소리로 듣는 경향이 있습니다.




  브라질에서도 교포들도 종종 포르투갈어를 이런 식으로 발음합니다. bar를 [빠]로 발음하고 feira를 [훼라]나 [훼이라]로, feijão을 [훼이정]으로 읽고 씁니다. 어문 규정을 따지기 이전에 [f] 소리를 /ㅎ/음으로 표기해야 한다는 생각이 언어습관으로 인해 굳어진 것이라 생각합니다.


bar ['bar] - 간이식당, 바

feira ['fejra] - 시장

feijão [fej.ʒˈə̃w- 강낭콩



* 자료 출처 : <언어 - 풀어 쓴 언어학 개론> 강범모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미리내'는 은하수를 가리키는 우리말입니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는 포르투갈어로 'Guia do Mochileiro das Galáxias' 입니다. '히치하이커'를 우리말로 쓰자면 '편승 여행자' 정도니까, '미리내를 여행하는 편승 여행자를 위한 안내서'가 되나요?


~/ ~: 사람 또는 직업. (보기 : 이 치, 그 치, 장사치, 벼슬아치)

가라사니 : 사물을 판단할 수 있는 지각이나 실마리

가람 : 강의 우리말 - rio

가시버시 : 아내와 남편의 우리말 - marido e esposa



가온길 : 정직하고 바른 가운데(가온대: 옛말) 길로 살아가라고 지은 이름

가온누리 : 무슨 일이든 세상(누리: 옛말)의 중심(가온대: 옛말)이 되어라.

그루잠 : 깨었다가 다시 든 잠

그린나래 : 그린 듯이 아름다운 날개

그린내 : 연인의 우리말 - namorado(a)

그린비 : 그리운 남자라는뜻의 우리말

까미 : 얼굴이나 털빛이 까만 사람이나 동물을 일컫는 말

꼬두람이 : 맨 꼬리 또는 막내 - caçula

꼬리별 : 혜성 - cometa

꽃가람 : 꽃이 있는 강

꽃잠 : 신혼부부의 첫날밤을 이르는 우리말

나르샤 : 날아 오르다를 뜻하는 우리

 


나린 : 하늘이 내린

나릿물 : 냇물

너비 : 널리 온누리 : 온세상

너울 : 바다의 사나운 큰 물결

넉새하다 : 은어로 '성교하다'는 뜻

노고지리 : 종달새 - cotovia

노름 : 도박 - jogos de azar / jogos de aposta

늘솔길 : 언제나 솔바람이 부는 길

늘해랑 : 늘 해와 함께 살아가는 밝고 강한 사람

다원 : 모두 다 원하는, 모두 다 사랑하는 사람

다흰 : 흰 눈꽃같이, 세상을 다 희게 하는 사람

단미 : 달콤한 여자, 사랑스러운 여자

단팥묵 : 양갱



달보드레하다 : 연하고 달콤하다

도담도담 : (어린아이 등이) 별탈없이 잘 자라는 모습

라온 : '즐거운' 이라는 순 우리말 - feliz

라온하제 : 즐거운 내일를 뜻하는 우리말 라온제나 : 기쁜 우리

라온힐조 : 즐거운 이른 아침 (힐조 : '이른 아침'의 순 우리말)

마련그림 : 설계도 - planta

마루 : 하늘의 우리말 (꼭대기, 머리) - céu

물마 : 비가 많이 와서 땅 위에 넘치는 물

물비늘 : 잔잔한 물결이 햇살 따위에 비치는 모양

미르 : 용의 우리말 - dragão

뮈 : 해삼

바오 : 보기 좋게

: 친구의 순수 우리말 - amigo

베리, 벼리 : 벼루

별찌 : 유성 - cometa

비나리 : '축복의 말'

서리서리 : 국수나 새끼 등을 헝클어지지 않게 빙빙 둘러서 포개 감는다는 것

슈룹 : 지금은 사라져버린 우산의 옛말 - guarda-chuva



아기나히 : 출산 - parto

아라 : 1) 바다의 우리말 2) 아름답다는 뜻

아리아 : 요정 - fada

아미 : 눈썹과 눈썹사이(=미간)

아사 : 아침 (우리나라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말. 현재 일본어 아사(아침)와 뜻이 같음.

아삼 : 친척

아스라이 : 아득히, 흐릿한

아토 : 선물 - presente



안다미로 : [부사] 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이 

여름짓다 : 농사짓다
에누리 : 할인 - desconto

에멜무지로 : 단단하게 묶지 아니한 모양. 결과를 바라지 아니하고, 헛일하는 셈 치고 시험 삼아 하는 모양

예그리나 : 사랑하는 우리사이

옛살비 : 고향

온새미로 : 자연 그대로, 언제나 변함없이

올리사랑 : 자식의 부모에 대한 사랑. 또는 아랫사람의 윗사람에 대한 사랑

윤슬 : 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

은가람 : 은은히 흐르는 강(가람)을 줄여 만듦

은가비 : 은은한 가운데 빛을 발하라.

이내 : 저녁나절에 어르스름한 기운

이든 : 착한, 어진

초아 : 초처럼 자신을 태워 세상을 비추는 사람 

톺다 : 샅샅이 뒤지면서 찾다.

타니 : 귀걸이 - brinco



타래 : 실이나 노끈 등을 사려 뭉친 것

파니 : 아무 하는 일 없이 노는 모양

퍼르퍼르 : 가벼운 물체가 가볍게 날리는 모양

포롱거리다 : 작은 새가 가볍게 날아오르는 소리

푸르미르 : 청룡의 순수 우리말

푸실 : 풀이 우거진 마을

하나린 : 하늘에서 어질게 살기를 바람

하야로비 : 해오라기

하제 : 내일 - amanhã

한울 : 우주 - universo

해류뭄해리 : 가뭄 후에 오는 시원한 빗줄기

혜윰 : 생각을 뜻하는 우리말 - pensamento

휘들램 : 이리저리 마구 휘두르는 짓

흐노니 : 누군가를 굉장히 그리워 하는 것

희나리 : 마른장작의 우리말 - lenha



<참고 / 출처>


Posted by 미래지기


  우리나라 음식(한식)과 여러 먹거리 이름을 <TFCB 표기법>을 이용해 포르투갈어로 표기했습니다. PDF 파일로 제공합니다. ^^

  <TFCB 표기법>이란 포르투갈어 자모음을 이용해 한국어의 발음을 표기하는 일련의 규칙입니다. 영어식 표기나 로마자 표기법과는 다른 표기 규칙입니다. 쉽게 말하면, 브라질 사람들을 위한 한국어 표기법입니다. 

TFCB 표기법이란? : http://livros.tistory.com/184

TFCB로쓴한식이름몇가지.pdf

TFCB로적은한식이름목록.pdf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영어에 찌든 말을 어설프게 순화한 용어 보다 오히려 북한 말 속에서 우리말다운 표현을 만나게 됩니다. 손전화, 그림분필, 오목샘, 쪽잠, 해가림, 샘물 같은 말이 아름답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여 200여 낱말을 골라 포르투갈어 뜻을 달고 PDF 파일로 만들었습니다. 파일을 내려받아 사용하세요.

포르투갈어로본우리말북한말200선.pdf

<보기>

단잠 / 쪽잠 - sono doce
먼친척 / 결치 - parente distante
다이어트 / 살까기 - dieta
드라이 클리닝 / 화학 세탁 - limpeza a seco
가로수 / 거리나무 - árvore da rua
대중 목욕탕 / 공동 욕탕 - banho público
해수욕 / 바닷물 미역 - banho de mar
분유 / 가루소젖 - leite em pó
오두막 / 마가리 - cabana
녹차 / 푸른차 - chá verde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