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머리


1. 우리 머리도 식힐 겸 게임 한 판 할까?

2. 머리 좀 잘 굴려 봐. 묘안이 분명히 있을테니까.

3. 아, 머리를 쥐어 짜도 생각이 안 나.

4. 이제는 머리가 커서 말을 잘 안들어요.

5. 그 아이는 이제 자신도 머리가 굵었다며 나에게 대들곤 했어요.

6.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생각해 봅시다.

7. 머리가 썩었구나. 그런 사고방식으로 세상을 살려고 하지 마라.

8. 순간 머리털이 곤두서서 눈이 동그래졌어요.

9. 아빠, 나 금방 머리 자르고 올게요.



1. 그 여자, 눈이 눈이 높아서 시집 갈 수 있겠니?

2. 내가 보기에는 그 남자가 눈 위의 혹이라구.

3. 졸려서 더 이상 안 되겠다. 나 눈 좀 붙이고 올 게.

4. 눈에 쌍심지를 켜고 달려들었잖아.

5. 그럼 그렇지! 눈에 콩깍지가 씌어도 한참 씌었지.

6. 그래서 그 여자, 눈이 뒤집힐 정도로 충격을 받았대.

7. 그럼 어떻게 해! 자꾸 곁눈질을 하잖아.

8. 한 마디 했지. 자꾸 눈총을 주길래.

9. 너 왜 이래! 눈에 풀칠했어?

10. 어떻게 살았길래 이토록 눈이 무딜 수가 있지?

11. 너... 눈이 여리구나?

12. 이 결정은 눈에 흙이 들어가도 번복하면 안된다.



1. 그만 해! 그런 말은 귀 따갑게 들었으니까.

2. 이제 그만 해! 그런 소리는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들었으니까.

3. 너 오늘 귀 가렵지 않니?

4. 막내가 귀를 뜨인 지 한 달 밖에 안 되었어요.

5. 야! 이 팔랑귀야!

6. 선영아, 이 말은 귀 밖으로 들으면 안돼.

7. 귀가 여려요, 참!

8. 소 귀에 경 읽기라니까!

9. 산에 있다 나왔니? 의외로 귀가 절벽인데?

10. 귀가 번쩍 뜨일만한 소식을 가져왔어.



1. 내가 코를 납작하게 만들어 주마!

2. 그 정도로는 콧방귀도 안 뀔 거야.

3. 너... 벌써 코 꿴 거니?

4. 참 코도 세다. 코가 커서 그런가?

5. 얼마나 돈이 많길래 코 큰 소리 하는건데?

6. 콧대 세우지 말고 내 말 좀 들어봐.



1. 어제 그 영화 봤는데 입이 딱 벌어지더라.

2. 부러웠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더라.

3. 입만 살았네! 할 줄 아는 건 하나도 없으면서.

4. 속 시원하게 얘기해 봐. 입 안의 소리로만 그러지 말고.

5. 돈 좀 쥐어 준다고 입막음이 되지는 않을 거야.

6. 내가 알아. 걔는 입이 무거워.

7. 그 국회의원 입 씻은 거 다 들통나서 기자들이 난리야, 난리!

8. 똑똑한데? 입이 참 여물어.

9. 요즘에 누가 입에 거미줄 치니?



1. 덜미를 넘겨짚어 보니까 알겠더라.

2. 왜 사람들이 너만 만나면 뒷목을 잡는지 알겠다.

3. 웬만해서는 덜미 잡힐 사람이 아니야!

4. 목에 거미줄이라도 쳐 보지 않으면 그런 고통은 절대로 알지 못한다.

5. 평생을 목에 힘을 주고 산 사람이야.

6. 일주일이 넘어도 안 나타나니 목이 빠지겠다.

7. 중소기업의 목을 조이는 못 된 대기업은 이제 없어야 해.

8. 네 이야기를 듣고 나니 나도 목이 막힌다.

9. 목이 곧은 사람과는 가까이 하지 말아라.


어깨


1. 왜 자꾸 어깨에 힘 주지?

2. 이제 가장이 된다고 생각하니까 어깨가 무거워진다.

3. 그 사람 하고는 3년 전부터 어깨를 나란히 했지.



1. 봐 바. 손바닥을 맞추면 이렇게 쉽잖아.

2. 아퍼! 왜 이렇게 손이 매워?

3. 민수는 손이 참 커. 우리 팀의 큰 손이라고.

4. 자꾸 그러면 이번 달부터 손 끊어 버린다!

5. 몰라, 나 손 뗄거야.

6. 그만 해! 나 손 씻은 거 알잖아!

7. 시골에서는 손을 나누어야 할 일이 많아.

8. 학교에서 뭐 배웠니? 이렇게 손이 거칠어서야...

9. 이제 한 손 놨어. 다행이다.


가슴


1. 어디, 가슴을 불태우는 말을 좀 해 줘봐바.

2. 그렇지? 가슴 찔려 못 웃겠지?

3. 하나님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살아 가려무나.

4. 이제 좀 가슴이 트이는 걸?

5. 가슴이 숯등걸이 되서 이젠 눈물도 안 나와.

6. 세상에! 가슴이 뜨끔할 정도로 놀랬어.

7. 가슴 치는 일은 이제 없을 거야.

8. 그 사람은 가슴이 넓어서 참 좋아.



1. 사돈이 땅을 사서 배가 아프다.

2. 그런 건 부자들 배만 불리는 정책이야!

3. 대책도 없이 무작정 배 째라고 하면 안되죠!

4. 하루 굶었더니 배가 등에 붙었다.


허리


1. 그 할아버지 아직도 허리가 꼿꼿하셔. 원래 건강하신 체질인가 봐.

2. 말도 마. 허리 잡고 데굴데굴 굴렀어.


다리


1. 오늘은 다리를 뻗고 잘 수 있을까?

2. 내가 다리 놔 줄까?

3. 참 다리 길어! 먹는 데는 안 빠진다니까!


무릎


1. 시작한 얼마나 됐다고 벌써 무릎을 꿇어?

2. 그는 무릎을 탁 치고 벌떡 일어났다.


오금


1. 응, 오금이 쑤셔. 더 이상 참지 못하겠어.

2. 통원 치료를 하느라 그동안 오금을 못 추렸어.

3. 누가 볼까 봐 오금이 저리지?

4. 하지만, 이젠 오금 좀 펴고 살 수 있겠어.



1. 내가 발 벗고 나서서 도와 줄게.

2. 그 사람 발도 참 넓어!

3. 어딜 가나 발 디딜 틈도 없을 거야. 크리스마스 전야에는.

4. 발 끊은 지 오래 되었어요.

5. 어릴 적에 잠깐 발을 담갔던 것 뿐이야.

6. 그런 건 요즘 발에 채인다.

7. 이젠 발 뻗고 잘 수 있겠다.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